지난 달 초 이사를 했습니다. 

전에 살던 가족은 이 곳에서 약 8년 거주한 사내아이 둘을 키우는 맞벌이 가정이었어요. 집을 볼 때 어느 정도 지저분한 것은 감안했지만, 막상 이사 나가고 나니 가관이더군요. ㅠㅠ 눈물 없이는 볼 수 없을 정도로 처참한 광경이 펼쳐졌습니다. 


특히 좁은 거실과 연결된 주방은 어떻게 요리를 해 먹었을 까 싶을 정도로 지저분했던 지라 이사청소를 맡겼을 때도 큰 기대는 하지 않았지만, 신의 손을 만나서 인간답게 닦아 주셨어요. 하지만 역시 계속 거슬리는 낡은 주방 가구의 흔적들.


손잡이 나사가 빠졌는지 떨어져 나간 흔적. 저건 의미 없는 쌀통이네요. 아니 쌀통이 빌트인 된 주방가구는 처음 봅니다. ㅎㅎ 어쨌든 나사를 조이려면 문짝을 아예 분리해야 하구요.


손잡이는 금속 재질에 페인팅이 되어 있는 제품이었어요. 나름 묵직해서 처음에는 잡았을 때 그립갑이 좋았을 것 같지만 지금은 허물을 벗는 듯 우둘투둘. 만지기도 싫은 상태.


그나마도 손잡이가 아예 없는 서랍. 


화장실 선반의 문고리들도 모두 전멸이네요. 


집은 편안하고 따뜻하면 된다는 주의라 큰 돈 들이고 싶지 않지만, 이대로는 우울증만 깊어질 것 같아 이사오자마자 급히 손잡이를 주문했습니다. 


먼저 어떤 손잡이가 현재 주방에 잘 어울릴 지 고민해야겠지요?

앤틱, 모던, 심플, 프리티. 한참을 고민하다가 주방가구의 밝은 갈색에 잘 어울릴 것 같은 블랙으로 정했습니다. 


동글동글 귀여운 돌핀 손잡이 19개와 공용 욕실에 쓸 엔틱 고리 손잡이.(욕실은 가구가 체리색이라 엔틱이 더 잘 어울릴 것 같았어요^^)


주문하기 전 주의할 점은 손잡이 나사 사이의 간격과 문짝의 두께를 정확히 재고, 맞는 것을 주문해야 해요.

저는 정확히 128mm가 나와서 맞는 사이즈로 주문했습니다. 

문짝 두께는 나사를 받을 때 쓰는데요, 엔틱고리용 나사를 따로 주문하지 않아서 욕실 선반은 살짝 나사가 헐겁게 되었네요. ㅜ_ㅜ


주문한 다음날 도착한 19개+1개의 문 손잡이들.


돌핀은 플라스틱 손잡이라서 너무 가볍긴 합니다. 

문 열림이 무거운 원목 재질의 서랍용이라면 좀 사용이 불편할 수도 있엤어요. 하지만 전 가벼운 주방용이기 때문에 OK.


나사와 손잡이를 잘 맞춰서 조립해 줍니다. 


욕실 고리 완성!


그렇게 주방도 모두 교체했습니다. 

밝은 오크색이라 검은색 손잡이가 잘 어울리네요^^


식기 건조기 유리가 검은색이라 조화롭습니다. 


손잡이가 떨어져 나갔던 서랍에도 짝을 찾아 주고..


빌트인 쌀통도 문짝을 분리해서 교체해 주었어요.


고민할 때는 몰랐는데, 조리용 팬(환풍기)도 검은색이라 맞춘 듯이 색이 딱 맞네요.

그 전에는 뭔가 노티가 났던 주방이었다면, 손잡이 교체로 굉장히 큐트해졌어요~


그리고 남은 손잡이들은.. 금속 재질이라 잘 분리수거 해서 내놓았습니다. 


총 20,000원+ 배송료 2500원 = 22,500원에 주방 분위기가 확 바꼈네요.

사용해보니 역시 손잡이가 가벼워서 걱정은 살짝 되지만 그렇다고 쉽게 부러지거나 할 것 같지는 않구요. 몇 년은 무난하게 쓸 것 같아요.

여름이 되면 시원한 도자기 재질의 손잡이로 바꿔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네요.


요즘 이사철인지 저희 아파트도 매일 같이 사다리차가 오르내리더라구요. 이사 후 심란한 집 보며 우울해 하지 말고 적은 비용으로 하나씩 고쳐가는 재미를 느껴보세요.


혼자서도 1시간이면 뚝딱이랍니다~

'일상속 이야기들 > 사진그림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데뷔시절 김희선을 닮은 신예스타 '신채아'를 만나다.  (0) 2017.03.09
친절한 구로자동차검사소에서 정기검사 받으세요.  (0) 2017.02.03
[싱크대 손잡이 교체] 2만원으로 주방 분위기 귀엽게 바꾸기  (1) 2015.12.15
2015년 한글날 덕수궁 돌담길의 아침  (0) 2015.10.26
쫀득한 고구마 말랭이 맛있게 만들기  (30) 2014.12.02
수퍼문, 만월. 또는 보름달  (0) 2014.08.11

WRITTEN BY
금빛귤
디지털마케터, 커뮤니케이터, 평생교육사, 낙서쟁이, 콘텐츠제작자, 소셜강사, 워킹맘, 치와와집사 gyulcomm@gmail.com

트랙백  0 , 댓글  1개가 달렸습니다.
  1. 박명선 2017.05.29 09:54
    안녕하세요. 포스팅 잘 보고갑니다. 저도 손잡이 바꾸고싶은데 심플하니 이쁘네요. 어디서 사신건지 알려주실 수 있나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