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겨울에 만들어둔 유자차가 남았어요.

겨울까지 냅두기엔 냉장고 속에서 너무 큰 자리를 차지하죠. 

가뜩이나 여름이면 냉장고안이 과밀학급이 되는데 말이에요. ㅎㅎㅎ

덥다고 청량음료 사 마시지 말고, 건강에 좋은 차로 즐기세요.

여름엔 자몽절임이나 레몬절임으로 차를 많이 만들어 마시지만, 유자차도 정말 입안이 상큼해지죠. 비타민C도 풍부하니 여름에 쉽게 타고 지치는 피부에도 짱입니다!!



전날 저녁에 이렇게 빈 병에 한 스푼 크게 떠넣고 생수를 채워두세요. 그리고 하루 밤 자고 나면 아유 시원해~

유자 특유의 쌉싸름한 맛이 더욱 상큼하게 느껴진답니다.




찬 음료는 병이나 컵에 담아 주고 사진 찍으면 참 이쁘지 않게 나와요. 뿌옇게 바뀌어서....


좀 진하게 우려서 얼음 동동 띄워 마셔도 그만이지요. 사진은 이래도 실제로는 레모나색!

기름진 음식 먹고 난 후 시원하게 한 모금 들이키면 기름기도 다 씻어버릴 것 같은 청량감이 들어요.


다들 겨우내 마시다 남은 유자차 있죠? 일찍 찾아온 더위에 몸이 적응하느라 쉽게 지치고 피곤한 요즘! 시원한 유자차로 기운도 내고, 건강도 챙기세요~


그럼 호로록~ 냠냠 손가락은 꾹꾹!

'차茶TEA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루베리차로 탄산수 맛있게 먹기  (4) 2014.07.24
달콤한 블랜딩 과일차 - 티젠 '베리나이스 블루베리(Berry Nice Blueberry)'  (0) 2014.07.05
여름에 시원하게 즐기는 유자차  (0) 2014.05.30
아름다운 그대여, 아름다운 커피를 마시라, 이퀄.  (2) 2014.05.13
쟈뎅과 이마트가 만나 브라질의 커피맛을 보급했다. Brazil Cerrado coffee  (0) 2014.05.09
티백으로 즐기는 몸이 가벼워지는 시간 17차  (0) 2014.04.11

WRITTEN BY
금빛귤
디지털마케터, 커뮤니케이터, 평생교육사, 낙서쟁이, 콘텐츠제작자, 소셜강사, 워킹맘, 치와와집사 gyulcomm@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