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 삼의 뜻

숫자관련 한자 중 가장 외우기 쉬운 일이삼(一二三)의 세번 째, 석 삼(三)이야.

삼(三)은 매우 의미가 있는 숫자란다.


동양에서 三은 양수(陽數)라 완전한 숫자라고 본단다. 그래서 유독 '3'과 관련한 말들이 많아. 우리 일상 속에도 충분히 많이 쓰이고 있지, 가위바위보도 삼세판은 해야 인정할 수 있고, 작심도 삼일이다. '서당개 삼년이면 풍월을 읊는다'는 속담도 있지. 최소한 삼일은 넘겨야 무언가를 했다고 할 수 있으며, 삼년을 꾸준히 하면 저절로 깨치는 게 생긴다는 거야.


말콤 그래드웰이라는 분이 '1만 시간의 법칙'이란 걸 이야기 했는데, 이 것도 '서당개 삼년이면 풍월을 읊는다'는 것과 같아. 하루 3시간씩 10년을 하면 그 분야의 최고가 될 수 있다는 건데, 여기도 최소 하루 3시간이 들어가는 구나. 너도 하루 3시간은 온전히 너의 시간으로, 네가 원하는 것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


서양 종교인 그리스도교에서도 삼위일체(三位一體)라는 게 있어. 하느님은 성부(聖父)·성자(聖子)·성령(聖靈)의 세 위격(位格)으로 동일한 본질이며, 유일한 실체로서 존재한다는 교리야. 마침 프란치스코 교종께서 (pope prancisco) 우리나라를 방문 중이시군나. 이 땅의 모든 상처 받은 자들의 상처가 위로되기를 바라며 오늘 글을 마친다.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_()_


2014.08.16.


♠지난 숫자 다시 보기

001. 한 일(一)

005. 두 이(二)

010. 일곱 칠(七)

009. 여덟 팔(八)

008. 아홉 구(九)



'내아이를 위한 한자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020. 석 삼 - 엄마가 가르쳐주는 한중일 공용 한자  (1) 2014.08.16
019. 장인 공 - 엄마가 가르쳐주는 한중일 공용한자  (2) 2014.08.13
018. 아래 하 - 엄마가 가르쳐주는 한중일 한자  (0) 2014.08.10
017. 작을 소 - 엄마가 가르쳐주는 한중일 공용한자  (0) 2014.08.09
016. 아들 자 - 엄마가 가르쳐주는 한중일 공용한자  (0) 2014.07.27
015. 클 대 - 한중일 공용한자 800자  (0) 2014.07.23

WRITTEN BY
금빛귤
디지털마케터, 커뮤니케이터, 평생교육사, 낙서쟁이, 콘텐츠제작자, 소셜강사, 워킹맘, 치와와집사 gyulcomm@gmail.com

트랙백  0 , 댓글  1개가 달렸습니다.
  1. 숫자에 관한 이야기 재미있네요.
    그러게 3이라는 숫자는 왜 이렇게 인기있는 걸까요?
    늘 소원도 세가지 소원이고, 게임도 삼세판 ^^
secret


장인 공 뜻

기술을 이용하여 무언가를 할 때 '공(工)'자를 쓴 단다.

공장(工場, 장인 工, 마당 場)이라고 알지? 재료를 가공하여 물건을 만들어 내는 곳을 공장이라고 한단다. 대개 대량 생산하는 곳들을 말하지. 


또 네가 열심히 하는 바로 이 공부(工夫, 장인 工, 사내 夫)도 바로 장인 工, 기술 工 자를 쓴단다. 왜 사내 夫를 썼을까? 옛날에는 공부란 남자들만 하는 거 였기 때문이야. 지금은 남녀 모두 공부를 하지만, 옛날엔 남자만 공부를 했단다. 정확히는 양반계급의 남자만 공부를 했다는 게 맞겠구나.

그래서 여자와 서민들은 글자를 알 수가 없었어. 지식의 차이는 곧 신분의 차이를 만들고, 이 차이는 점점 벌어질 수 밖에 없었단다. 그걸 깨기 위해 우리 세종대왕은 한글을 만드신거야. 즉 한글은 평등과 사랑의 관점에서 만들어진 대단히 훌륭한 언어지. 

엄마가 비록 한자를 가르쳐주고 있지만 이 한자를 공부하기 위해서는 한글이 필요하고, 또 한글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오랫동안 우리가 이용해 온 한자를 알아야 한단다. 

한자 工夫도, 한글 工夫도 모두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건 그 속에 담긴 뜻을 이해하는 능력이야. 이 능력은 독서와 관찰을 통해서 가질 수 있는 거란다. 공부가 끝이 없지?

쉬운 것부터 시작해보자.


2014.08.12.


'내아이를 위한 한자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020. 석 삼 - 엄마가 가르쳐주는 한중일 공용 한자  (1) 2014.08.16
019. 장인 공 - 엄마가 가르쳐주는 한중일 공용한자  (2) 2014.08.13
018. 아래 하 - 엄마가 가르쳐주는 한중일 한자  (0) 2014.08.10
017. 작을 소 - 엄마가 가르쳐주는 한중일 공용한자  (0) 2014.08.09
016. 아들 자 - 엄마가 가르쳐주는 한중일 공용한자  (0) 2014.07.27
015. 클 대 - 한중일 공용한자 800자  (0) 2014.07.23

WRITTEN BY
금빛귤
디지털마케터, 커뮤니케이터, 평생교육사, 낙서쟁이, 콘텐츠제작자, 소셜강사, 워킹맘, 치와와집사 gyulcomm@gmail.com

트랙백  0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들렀다 가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시구요. ^^
secret


지난 번에 배운 '위 상(上)'과 반대되는 개념이란다. 아래 하.

상자를 거울로 비춰놓은 듯한 글자라 어렵진 않을거야.

그러니까 이번에는 아래 하(下)와 관련한 단어를 알아보자.


하향(아래 下, 향할 向) 

- 아래를 향하다. 

나중에 수학 시간 그래프를 배울 때 많이 쓰일 말이야. 어떤 선이 점점 높아지고 있으면 상향(上向)선을 그리고 있다고 하고, 반대로 점점 낮아지고 있으면 하향(下向)선을 그리고 있다고 하지. 수학 뿐 아니라 일상 생활에서도 많이 쓰지. 

사람들은 늘 위만 바라보고 상향선을 그리고 싶어하지만, 살다보면 하향으로 접어드는 때가 있단다. 점점 낮아지고 초라해진다고 생각하고 자기를 비하하면 그 떨어지는 속도는 더욱 빨라진단다. 하지만 그 순간을 즐기며 다음에 해야할 일을 위한 쉬어가는 시간이라고 생각한다면 다시 상향선으로 접어드는 건 어렵지 않을거야.


하산(아래 下, 뫼 山)

- 산을 내려오다. 

산을 내려오는 걸 하산이라고 하면 산을 올라가는 건 상상(上山)일까? 아니, 산을 올라가는 건 등산(오를 登, 뫼 山)이라고 한단다. 산은 그냥 위로 위치가 이동되는게 아니라, 올라가는 적극적인 뜻이 있기 때문에 오늘 등(登)자를 쓴단다.


지난 시간에 배운 상(上)자를 다시 확인해보며 마칠까?

014. 윗 상 - 한중일 공용한자 800자 


'내아이를 위한 한자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020. 석 삼 - 엄마가 가르쳐주는 한중일 공용 한자  (1) 2014.08.16
019. 장인 공 - 엄마가 가르쳐주는 한중일 공용한자  (2) 2014.08.13
018. 아래 하 - 엄마가 가르쳐주는 한중일 한자  (0) 2014.08.10
017. 작을 소 - 엄마가 가르쳐주는 한중일 공용한자  (0) 2014.08.09
016. 아들 자 - 엄마가 가르쳐주는 한중일 공용한자  (0) 2014.07.27
015. 클 대 - 한중일 공용한자 800자  (0) 2014.07.23

WRITTEN BY
금빛귤
디지털마케터, 커뮤니케이터, 평생교육사, 낙서쟁이, 콘텐츠제작자, 소셜강사, 워킹맘, 치와와집사 gyulcomm@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