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어렸을 때는 한글날, 국군의 날이 모두 공휴일이었는데, 주5일제가 시행되면서 휴일이 너무 많다며 슬그머니 폐지되었었다. 그리고 다시 작년부터 공휴일의 자격으로 다시 돌아온 한글날.


학생 때야 한글날이라고 교내 백일장이며, 한글의 의미를 되새기자는 내용이며, 다큐멘터리로 분주하고 바빴지만 성인이 되고 보니 막연히 쉴 수만은 없는 날이 되어 버렸다. 



올 해 한글날 나는 서울시청 서소문청사에 강의를 들으러 갔다. 아침 9시 30분 서소문 일대와 광화문은 조용한 듯 분주했다. 휴일에 방점을 둔 사람들은 가게문을 닫고, 또는 하루를 쉬며 거리의 적막을 한 자리 차지했다면... 한글날에 의의를 둔 사람들은 하나 둘 광화문 일대로 모여들기 시작했다. 훌륭하신 세종대왕이 계신 곳으로.


광화문 근처, 시청 건너 덕수궁 근처에도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이른 가을을 즐기려는 관광객들과 한글날을 준비하는 많은 시민 단체들.



그렇지만 아직은 한가했던 시간. 사람들이 적어 느껴지는 풍부한 산소의 느낌(ㅎㅎ)과 가을 아침의 바스락한 냄새가 좋았다.



이 가을이 떠나기 전에 다시 사진기를 들고 나가봐야 겠다. 비록 같이 걸을 연인과 친구는 없어도..^^



피아노를 조율하며 공연을 준비하시는 아저씨. 듣고 싶었는데, 강연 시간과 겹쳐 아쉽게 듣지는 못했다. 

이 날 바람이 많이 불었는데, 힘드시진 않으셨을 지...



아무도 없어서 청량함이 느껴지는 덕수궁 돌담길. 연인과 함께 걸으면 헤어진다는데, 그래서인지 가족이나 친구 다위가 많이 보였다.


가을 녹음이 짙어간다. 지금 가면 더 초록은 노랗고 빨간 화장을 했겠지.


서소문청사겸 시립미술관 앞에서 만난 CNG 충전소.

CNG가 뭔지 몰라 찾아본 나는 초보 드라이버. 개인 천연가스란다. 천연가스는 버스만 가능한 줄 알았는데, 개인도 쓸 수 있구나..


공용자전거 대여 시스템. 지문을 인식해서 빌리는 건가 보다. 무료인가? 


신기했다. 다음에 빌려 봐야지...



'일상속 이야기들 > 사진그림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친절한 구로자동차검사소에서 정기검사 받으세요.  (0) 2017.02.03
[싱크대 손잡이 교체] 2만원으로 주방 분위기 귀엽게 바꾸기  (1) 2015.12.15
2015년 한글날 덕수궁 돌담길의 아침  (0) 2015.10.26
쫀득한 고구마 말랭이 맛있게 만들기  (30) 2014.12.02
수퍼문, 만월. 또는 보름달  (0) 2014.08.11
2014년 7월 10일의 늦은 오후 하늘 사진  (0) 2014.07.10

WRITTEN BY
금빛귤
디지털마케터, 커뮤니케이터, 평생교육사, 낙서쟁이, 콘텐츠제작자, 소셜강사, 워킹맘, 치와와집사 gyulcomm@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