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에 마시기 좋은 차'에 해당하는 글 2건

지난 번 커피박람회 때 산 티젠(TEA ZEN)의 블랭딩 과일차 '베리나이스 블루베리'를 며칠 전 개봉했어요.

(관련글 : 홈까페를 꿈꾸는 사람을 위한 2014 서울 커피엑스포)

욕심껏 사둔 차가 너무 많아서 올 여름은 차(TEA)만 마셔도 배부를 것 같습니다. 


안습

사실 과일차를 썩 좋아하는 편은 아닌데요, 많은 과일차가 좀 더 맛과 향을 내기 위해 착향료와 감미료를 추가하는 경향이 있어요. 게다가 말린 과일 특유의 '쩐내 나는 단맛'을 소름끼치게 싫어하는 터라 이걸 사기 까지 몇 번을 고민했는지 몰라요. 


시음하라고 주는 차는 얼마나 물을 많이 부었는지 ㅠㅠ 사실 멀건 국물에 불과했지만, 생각보다 쩐내가 나지 않아 믿고 샀습니다. 


오늘은 이 차를 시원하게 냉침해 먹을 거에요. 여름이니까~

개인적으로 냉침하기 좋은 차는 달콤하거나, 시원한 향이 나거나(민트같은) 둘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내용량 : 120g

원재료 및 함량 : 블루베리 3.5%(독일산), 펄슈가, 히비스커스(독일산)

                       사과, 엘더베리, 로즈힙, 쥬니퍼베리, 콘플라워, 합성착량효(블루베리)

음용법: 제품 3g(2~3 티스푼)을 넣은 후 80~90℃의 물 120ml를 붓고, 2~3분 우려낸다.




뚜껑을 열면 저 하얀 덩어리는 펄슈가입니다. 단 맛을 책임지고 있죠.

원래 히비스커스도 로즈힙도 단 맛이 나는 데, 저 슈가 때문에 더 달콤할 듯 해요.



차들의 상태는 매우 좋습니다. 쩐내 전혀 안나요. 

여름이라 차들도 쉬이 쉽니다. 얼른 마셔야겠죠?



이렇게 티망에 넣고...

이 티망은 2000년 인사동에서 샀습니다. 오랜 역사를 자랑하네요.. ㅇㅅㅇ


제가 본격 차에 빠져든 건 2001년 정도 부터인데요, 그 땐 허브티를 10댓병 사다가 쪼르르 늘어놓고 마셨죠. 결국... 대부분의 허브티는 오래되어 버렸습니다. ㅠㅠ

욕심부리지 말자라는 교훈을 얻고, 되도록 집에 구비되는 차는 5종 이내로 하려고 노력 중입니다.

당시엔 허브티나 홍차 까페가 많지 않았지만, 지금은 취향껏 갈 곳이 많아 차매니아로서 행복해요~ 

즐거워



병에 퐁당 담고...




80℃정도의 뜨거운 물을 반쯤 부어 찻잎을 불립니다. 이걸로 다 우려내는게 아니구요, 찻잎이 물에 잘 우려날 수 있도록 불려주는 과정이에요.




금새 빠알갛게 우러나네요. 히비스커스의 힘!!^^




이제 실온의 물을 부어 전체 물 온도를 내린 후, 냉장고에 넣어요. 최소 5시간은 경과하도록 냅둡니다.

성격이 급한 분은 뜨거운물에 진하게 우려낸 후 얼음과 함께 드셔도 되구요, 냉침을 잘못했을 때 나타나는 잡맛이 싫으신 분도 마찬가지입니다. 




낮에 넣어둔 베리나이스 블루베리를 저녁 식후에 꺼냈습니다. 청소하고, 설거지하느라 땀범벅이 되었을 때 마시는 시원한! 과일차.




피처럼 빨간 찻물...




역시 빨간 빨대를 꽂아서 쪽♥



냉장고에서 갖 나온 컵이 식은땀을 뻘뻘 흘리네요.


베리나이스 블루베리의 맛은... 설탕덩어리가 들어있지만 과하게 달지 않아서, 단걸 싫어하는 제게도 딱입니다. 

또, 히비스커스가 들어간 차가 그렇듯 끝 맛은 새콤하구요! 사실 블루베리는 착향료까지 사용해서 넣었다는데 블루베리향은 잘 모르겠습니다. OTL

역시 블루베리는 그냥 라떼로 먹는게 낫겠어요. ㅎㅎㅎ



하지만 여름에 딱 어울리게 달콤새콤한 맛.

아이들도 좋아할 거에요. 액상과당 범벅인 석류음료보다 훨씬 건강에 좋은 음료거든요.

구성원이 적은 가정이라면 저처럼 이렇게 컵에 냉침해서 꺼내드셔도 좋고, 구성원이 많은 가정이나 손님이 차장오는 가정이라면 대용량 유리서버에 만들어놓고 손님 오실 때 대접하면 색다른 인상을 받으실 거에요^^



마지막으로...

블루베리차 한 모금 하실래요? 오오~ 베리 나이스!


'차茶TEA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울하고 혈압오를 때 라벤더(Lavender)차로 기분 전환하는 방법  (3) 2014.07.25
블루베리차로 탄산수 맛있게 먹기  (4) 2014.07.24
달콤한 블랜딩 과일차 - 티젠 '베리나이스 블루베리(Berry Nice Blueberry)'  (0) 2014.07.05
여름에 시원하게 즐기는 유자차  (0) 2014.05.30
아름다운 그대여, 아름다운 커피를 마시라, 이퀄.  (2) 2014.05.13
쟈뎅과 이마트가 만나 브라질의 커피맛을 보급했다. Brazil Cerrado coffee  (0) 2014.05.09

WRITTEN BY
금빛귤
디지털마케터, 커뮤니케이터, 평생교육사, 낙서쟁이, 콘텐츠제작자, 소셜강사, 워킹맘, 치와와집사 gyulcomm@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쌍계차에서 제조/판매하는 수국차.
백화점에 가면 쌍계명차에서 좀 더 고급포장으로 된 걸루 비싸게 팔지만, 난 흔히 마트에서 만날 수 있는 그냥 쌍계차로 마셔보았다.

포장에 'sweet dew tea'라고 되어있네. 단 맛이 나나보다.

포장지에 수국잎이 그려져 있는데, 물론 잎으로 만드는 건 알겠지만 수국 꽃을 같이 곁들여 놓았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한다.




티백은 하나당 48g씩 포장되어 있다. 언뜻 보기에도 잎만 있는 것 같지 않아 뜯어보니 이 알갱이는?

수국잎이 30%, 현미가 70% 라고 한다.

그냥 보기엔 현미가 90%이상으로 보이지만 뭐, 속인건 아니겠지. ㅎ



광고 문구에는 비단성 단맛과 은은한 박하향이라고 되어있었다.

대체 비단성 단맛이 뭐지? 좀 더 알아보니 일반적인 당성분이 아니란 뜻. 판매자님 오타 수정하셔야겠다. ㅎ




침출은 좀 느리게 되는 편이다. 뜨거운 물을 붓는 순간 구수한 향이 확 뿜어져 나온다. 아마도 현미 때문이겠지.

그러면서 살짝 청량한 느낌.



우러나는 차 색은 그리 진하지 않다.

한 모금 맛 보니 구수한 맛과 청량한 맛, 입안에 단 맛이 가득하다.

원래 수국잎에서는 단 맛이 나서 당성분을 섭취하기 힘들어하는 당뇨환자들에게 좋다고 한다. 


아마도 수국잎 만으로는 수지가 안맞고 잘 우러나지 않아 현미를 섞은게 아닌가 싶은데, 수국잎과 같이 어우려져 깔끔한 맛을 낸다. 식품학적으로 궁합이 맞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한방에서 수국잎은 해열과 해갈, 기침해소에 쓰인다고 한다. 또 당뇨환자들이 걱정없이 마실 수 있는 단 맛이라고.

국화차같은 청량감이 있어서 입안을 개운하게 하고, 갈증해소에도 딱이다.

개인적으로는 따뜻하게 마시는 것보다 여름에 시원하게 장시간 침출해서 마시는게 더 깊은 맛을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차茶TEA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정무역과 함께 히말라야에서 온 커피  (0) 2014.03.11
샹달프(St.Dalfour) 블랙체리(Black cherry) 홍차  (0) 2014.03.02
수국차 (쌍계차)  (0) 2014.01.20
N.S. 카라멜마끼아토 믹스커피(필리핀)  (0) 2014.01.17
태국 왕실커피 도이퉁 인스턴트 드립ver  (0) 2013.12.13
동서 자색 옥수수차  (0) 2013.11.07

WRITTEN BY
금빛귤
디지털마케터, 커뮤니케이터, 평생교육사, 낙서쟁이, 콘텐츠제작자, 소셜강사, 워킹맘, 치와와집사 gyulcomm@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