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미디어가 일상이 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어떻게 하면 소셜미디어를 잘 쓸 것인가를 고민한다.

공공기관에서 소셜미디어 정책과 콘텐츠 제작, 운영 뿐 아니라 전사 소셜역략 강화를 위해 다양한 메뉴얼을 만들고 강의를 했던 경험에 비추어볼 때, 이 들은 다음 3가지의 문제를 고민한다.


1. 개인 정보가 심하게 노출될 것 같다.

2. 막상 가입하고 나면 내가 무얼 해야할 지 모르겠다.

3. 소셜미디어를 이용하는 사람들은 한심해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난 하라고 말했다. 단순히 업무 때문이 아니라, 세상의 흐름에 제 때 올라타지 못하면 나중엔 밀려서 올라타게 된다. 어짜피 올라탈거라면 하루라도 일찍 타서 익숙해지는게 좋지 않을까?


개인 정보 보호는 본인만 조심한다면 충분히 노출을 피할 수 있다. 그리고 세상에 완벽한 익명을 없으므로, 올리고 후회할 만한 글을 올리지 않으면 된다. 

퍼거슨 감독은 SNS는 인생의 낭비라고 했고, 또 그걸 증명하듯 많은 유명인들이 SNS를 통해 자신의 한계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런 분들의 특징은 사람들이 즉각 호응해준다는 점 때문에, 자신의 한계를 객관적으로 보지 못해서 벌어진 일일 뿐, 모두가 이런 것은 아니다.


오히려 내가 모르는 타인을 통해서 새로운 정보를 취득할 수 있고, 불과 15여년전 이라면 만날 수 조차 없었던 인물들과 인연을 맺을 수 있다는 점은 굉장한 매력이다. 난 이 부분이 단점을 충분히 상쇄하고도 남는다고 생각한다.


그렇다면 이제 하나만 남았다. 소셜미디어에서 뭘 해야하지? 

기능을 설명하는 글들은 많았다. 그리고 나도 제작했었지만, 위기관리나 하지 말아야할 것들(Don't)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들은 많았다. 그래서 이젠 누구나 소셜미디어는 쉽게 사용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쉽지만 어려운 점이 소셜미디어. 특히 사교적인 성격이 아니라면 더더욱 어려운 소셜미디어 이용. 더군다나 이게 담당 업무라면?? 


스트레스 받거나, 어설픈 유머를 따다가 붙이려고 하지말고,  서서히 물들어 보자. 개인 계정이든 기업 계정에서든 매일 해야할 10가지 업무를 알려줄테니 오늘 부터 당장 시작해 보도록. 10가지라고 두려워하기 없기. 다 하는데 30분~1시간이면 충분하다. (물론 제대로 하려면 24시간도 부족하다.)


기본 10가지 list는 Social Media Today의 "Social Media Daily To-Do List: 10 Essential Tasks"에서 가져오고, 코멘트는 내가 추가했다.




  

소셜미디어 담당자라면 매일 해야할 10가지 핵심 업무

 

 

1. 일단 로그인 하라. (Sign in)

올릴 내용이 없다고, 대충 다른 계정으로 쭉 둘러만 보거나 아예 로그인도 하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

뭘 해야할 지 모르겠다고? 일단 로그인부터 하고 보자. 

 

 

2. 메시지와 댓글, 코멘트를 확인하라.(Check messages, comments & replies)

입장 바꿔서 생각해보자. 내가 누군가에게 용기를 내서 쓴 메시지나 댓글에 반응이 없으면, 또는 반응이 늦으면 어떤 기분인가? 

댓글과 메시지에 친절하게 응답하는 것 만으로도 꽤 끈적한 관계를 이어나갈 수 있다. 사람들은 의외로 사소한 것에 감동받는다.

어떻게 응대를 해야할지 모르겠다면, "000님 좋은 댓글 감사합니다! 맛점하세요." 라고 써라. 

 

 

3. 필요하다면 위기관리를 하라.(Damage control if necessary)

모니터링을 하거나, 댓글을 읽다보면 우리 회사나 제품에 대해 불만을 토로하는 사람들을 만난다. 이들은 적극적으로 우리에게 컴플레인을 하는 것보다는 약간의 뒷담화 성격이 강하다. 그렇다고 내버려 둔다면? 일파만파 퍼질 수도 있다. 기억하라, 둑은 작은 구멍으로 인해 무너졌다는 것을.

당장 해결될 수 있는 부분이라면 적극적으로 접근해 문제를 해결하고, 당장 해결되지 못하는 부분이라면 내용을 파악해서 해결책을 마련하라. 그리고 그 동안 불만 고객에게 문제를 해결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음을 알려주어라.

가끔 어짜피 익명이라고 생각하고, 다른 개인 계정으로 접속하여 회사 편을 들어 고객에게 더 큰 불신을 주는 경우도 있다. 이런걸 과유불급이라고 한다. 내게는 밥줄이 달린 고귀한 회사일지 모르나, 고객에겐 그저 나쁜 경험을 제공한 제품과 회사일 뿐이라는 것.

그리고, 위에도 언급했듯이 완벽한 익명은 없다. 오히려 역풍을 맞을 수 있으니 조심할 것.



4. 새로운 콘텐츠를 올려라.(Post fresh content)

일단 하루에 한 가지는 새로운 내용을 올려야 한다. 지금 당장 LIKE나 Retweet 수가 적다고 실망하지 말고. 소셜미디어는 '공든 탑'이다. 로또가 아니다. 매일 살아 있음을 알려야 한다. 필요할 때만 쓸 용도라면, 차라리 광고를 내는게 현명하다. 

인게이지먼트는 꾸준함이 가장 큰 힘을 발휘한다. 그리고 매일 새로운 콘텐츠를 올리며 반응을 살펴야, 다음에 어떤 콘텐츠를 올릴지 감을 잡을 수 있다. 한 방에 빵! 터뜨리려고 하지 말 것.



5. 최소한 3명의 팔로워에게 손 내밀어라.(Reach out to at least 3 of your followers)

내 콘텐츠만 올리고 사라지는가?

내 콘텐츠에 반응한 팔로워를 보며 뿌듯한가?

하지만 그들도 사람이다. 늘 주기만 하지는 않는 다는 것. 최소한 3명의 팔로워(팬, 친구)에게 손을 내밀어라. 그리고 다가가서 그들의 이야기에도 반응을 하라.  관계는 낫또와 같다. 계속 치대야 더 많은 실이 생기고 끈끈해진다.



6. 최소한 3명의 새로운 사람에게 손 내밀어라.(Reach out to at least 3 new people)

나와 우리 회사를 모르고 있는 사람들에게도 손을 내밀어라. 한 번에 1000명도 아니고 3명이다. 나라는, 우리 회사라는 존재가 있다는 것을 새로운 사람들에게 계속 알려 나가라. 우는 아이에게 젖준다는 말을 모르는가? 가만히 있으면 알아줄 정도로 세상이 그렇게 따뜻하진 않다.



7. 경쟁자와 시장의 콘텐츠를 모니터링 하라.(Monitor competitor and industry mentions)

소셜미디어의 장점은 경쟁자 모니터링하기가 참 수월하다. 계정들을 북마크해두고 매일매일 그들이 어떤 포스트를 올리고 홍보의 글을 올리는 지를 확인하는 것만으로도 업계의 돌아가는 사정을 알 수 있다.

또, 시장에서 사람들이 어떤 이야기를 하고 있는지를 살펴라. 의외의 힌트를 찾을 수도 있고, 우리 제품의 개선방향을 손쉽게 캐치할 수도 있다. 학교 다닐 때 선생님이 그러셨지. '문제에 답이 있다.' 그렇다. 시장의 반응 속에 답이 있다.



8. 나중에 올릴 것을 고민해봐라.(Brainstorm future posts)

난 아침에 일어나면 아까운 출근 시간동안 온라인 뉴스 검색과 커뮤니티 검색을 한다. 그 날 그 날의 핫 이슈를 캐치해서 발빠르게 내 제품과 연결을 시키는 것이다. 그럴만한 내용이 없다면, 커뮤니티에서 요즘 유행하는 것들이 무엇인지 확인해서 역시 내 제품과 연결을 시켜본다. 

막상 닥쳐서 새로운 것을 올리려고 한다면, 아무 것도 떠오르지 않는다. 평소에 아니 하루에 한 번이라도 진지하게 브레인스토밍을 해보라. 한 번 폭풍이 몰아치기 시작하면 아이디어가 넘쳐흐르는데, 그걸 담아낼 수가 없어서 괴로워질 것이다.



9. 내 상태를 체크하라.(Check your stats)

우리는 당뇨환자다. 매일 아침 혈당을 체크해서 위험 수위면 주사를 맞고, 아니라면 조심하며 하루를 보내면 된다. 소셜미디어도 똑같다. 매일 아니 2~3일에 한 번씩이라도 상태 체크를 해라. 내 포스팅이 어떤 상태인지, 잘 공유 (또는 RT)되고 있는지, 댓글이나 멘션의 수는 늘었는지 줄었는지, 어떤 콘텐츠에서 늘었고 줄었는지.

데이터를 보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보인다. 어떤 회사에서는 낮 시간에 활동하는게 좋지만, 어떤 회사에서는 야간에 활동하는게 효과가 있을 수 있다. CASE BY CASE로 적용하려면 늘 stats를 체크해야한다.



10. 보너스.(Bonus points)

추가로... 너무 어깨에 힘만 주지 말고, 팔로워(팬)의 글도 인용하고 트친소(페친소)도 활용하며 늘 좋은 관계를 유지해라. 업무적으로 접근하려면 바로바로 성과가 나타나지 않는게 소셜미디어다. 그래서 많이들 지치고 힘들어 하지만, 비용대비 이만한 미디어는 당분간 없을 것이다. 

즐겨라. 그렇다고 너무 가벼워지진 말고. :) 파이팅이다.


※ 원문과 내용이 다르다고 놀래지 말 것. 위에도 적었지만, 이건 2011~2014까지 소셜미디어를 담당하고 사내교육을 한 입장에서 입문자들이 가볍에 읽을 수 있도록 내가 코멘트를 바꿨다. 




'소셜마케터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페이스북 새기능 '저장하기'를 북마크로 활용하기  (0) 2014.07.22
추천 페이스북 페이지♠ 딸바보가 그렸어  (0) 2014.07.18
추천 페이스북 페이지♠ 그 해 오늘  (0) 2014.07.17
메조미디어에서 발간한 연령별 트렌드  (2) 2014.07.15
소셜미디어 담당자라면 매일 해야할 10가지 핵심 업무  (0) 2014.06.10
소셜마케팅은 타이밍이다  (2) 2014.02.20

WRITTEN BY
금빛귤
디지털마케터, 커뮤니케이터, 평생교육사, 낙서쟁이, 콘텐츠제작자, 소셜강사, 워킹맘, 치와와집사 gyulcomm@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