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만에 차(茶) 리뷰를 합니다. 

사실 사진은 지난 여름에 찍어두고, 이제서야 포스팅을 하네요. 그간 마신 차도 많은데 사진이 남아 있는 것 위주로 쉬엄쉬엄 다시 올려 보겠습니다. 


티젠의 차를 좋아합니다. 국내 차 시장은 태평양이 거의 장악하고 있기에 다양하고 시험적인 차들이 나오면 응원하는 편입니다.

근데 이 차는 좀... 제게는 너무 부담스럽네요. 입맛은 취향이니까요, 강한 향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추천합니다. 저는 인공향을 싫어해서 다른 차에 비해 다즐링샴페인티는 전혀 줄어들지 않고 있습니다. 음.


다즐링(Darjeeling)인 인도의 고산지대인 다즐링 지역에서 생산되는 홍차입니다. 향이 좋기로 유형해서 세계 3대 홍차 중 하나이지요.

좋은 다즐링은 그자체로 꽃향 같기도한 달콤한 샴페인향이 납니다. 

티젠의 다즐링샴페인향티는 다즐링에 굳이 인공 샴페인향을 넣었다고 합니다. 


인공향이라도 무조건 나쁜 건 아닙니다. 잘 배합이 되면 저품질의 차를 기분 좋은 차로 만들어 주기 때문이죠.

개인적으로 녹차와 우롱차와는 달리 홍차는 향이 80%이상을 차지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가향티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해요. 시중의 수많은 과일향티는 거의 다 합성착향료를 넣었으니까요. 천연향을 넣는 곳도 있다지만 그럴 바에는 그냥 온전한 홍차 그대로 즐기고 싶습니다. 



찻잎이 너무 부서져 있어요. 이러면 맑은 차를 만들 수 없는데... 이 정도면 티백에 넣어야할 것 같습니다. 디퓨저로 우리기엔 부담스럽네요.



찻잎의 크기입니다. 가루가 손에 많이 뭍어나지요. 하지만 향이 참 좋습니다. 어떤 차맛일지 기대가 됐었죠.



그냥 찻주전자에 넣고 우려내기로 했습니다. 



찻잎이 부풀고 있습니다. 보글보글..



약 2분을 기다리니 붉은 다즐링이 우러났네요. 여전히 향은 좋습니다. 사실 향기지우개(아시죠?) 향 같기도 했습니다.


기대하며 한 모금 마시고... 다 버렸습니다.

아... 이건 너무 하네요. ㅠㅠ 가향을 너무 한건지 화장품 맛이 납니다.

그리고 너무 떫어서 마실 수가 없더라구요.


며칠 뒤 다시 도전했습니다. 이번에는 시간을 좀 줄여봤어요. 그랬더니 향만 있고 맹탕인 홍차가 되었습니다. 

이 정도면 그냥 시중의 저렴한 티백을 마시는 게 낫지 않을까요. 굳이 비싼 돈 주고 블랜딩 잎차를 마실 이유가 없죠.


결론은, 보통 한 병을 개봉하면 한 달 이내에 다 소비합니다. 워낙에 차를 좋아해서. 하지만 더 차는 아직 그대로 있습니다.

향이 좋아서 면주머니 만들어서 그냥 방향제로 쓸까봐요. (아깝잖아요...)

진한 향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있으시더라구요), 추천합니다. 


티젠의 차를 가성비로 만족하며 마시고 있었는데, 이 차는 재구입하지는 않을 듯 합니다. 지난 번 '베리나이스 블루베리 차'는 나쁘지 않았습니다. 달콤해서 블랜딩 차의 정석을 보여줬거든요. 차라는 것이 그 때 그 때 입고되는 찻잎의 품질에 따라서도 차이가 나는지라 지금은 어떨 지 모르겠습니다만...


'차茶TEA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편한 1회용 더치커피, 커피아르케 에티오피아  (5) 2015.10.31
카카오향만 느껴지는 로스팅하우스 카카오차 솔직 시음기.  (2) 2015.10.07
부담스러운 인공향, 티젠 다즐링샴페인티  (2) 2015.03.20
티젠 마음티 시리즈 <happy company 행복주식회사> 허브커피  (0) 2014.10.03
우울하고 혈압오를 때 라벤더(Lavender)차로 기분 전환하는 방법  (3) 2014.07.25
블루베리차로 탄산수 맛있게 먹기  (4) 2014.07.24

WRITTEN BY
금빛귤
디지털마케터, 커뮤니케이터, 평생교육사, 낙서쟁이, 콘텐츠제작자, 소셜강사, 워킹맘, 치와와집사 gyulcomm@gmail.com

트랙백  0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요즘 티에 관심이 많이 생겨서 검색하다가 들어왔습니다~ 티에대해서 리뷰해 주신것들 재미있게 봤어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