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만에 차(茶) 리뷰를 합니다. 

사실 사진은 지난 여름에 찍어두고, 이제서야 포스팅을 하네요. 그간 마신 차도 많은데 사진이 남아 있는 것 위주로 쉬엄쉬엄 다시 올려 보겠습니다. 


티젠의 차를 좋아합니다. 국내 차 시장은 태평양이 거의 장악하고 있기에 다양하고 시험적인 차들이 나오면 응원하는 편입니다.

근데 이 차는 좀... 제게는 너무 부담스럽네요. 입맛은 취향이니까요, 강한 향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추천합니다. 저는 인공향을 싫어해서 다른 차에 비해 다즐링샴페인티는 전혀 줄어들지 않고 있습니다. 음.


다즐링(Darjeeling)인 인도의 고산지대인 다즐링 지역에서 생산되는 홍차입니다. 향이 좋기로 유형해서 세계 3대 홍차 중 하나이지요.

좋은 다즐링은 그자체로 꽃향 같기도한 달콤한 샴페인향이 납니다. 

티젠의 다즐링샴페인향티는 다즐링에 굳이 인공 샴페인향을 넣었다고 합니다. 


인공향이라도 무조건 나쁜 건 아닙니다. 잘 배합이 되면 저품질의 차를 기분 좋은 차로 만들어 주기 때문이죠.

개인적으로 녹차와 우롱차와는 달리 홍차는 향이 80%이상을 차지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가향티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해요. 시중의 수많은 과일향티는 거의 다 합성착향료를 넣었으니까요. 천연향을 넣는 곳도 있다지만 그럴 바에는 그냥 온전한 홍차 그대로 즐기고 싶습니다. 



찻잎이 너무 부서져 있어요. 이러면 맑은 차를 만들 수 없는데... 이 정도면 티백에 넣어야할 것 같습니다. 디퓨저로 우리기엔 부담스럽네요.



찻잎의 크기입니다. 가루가 손에 많이 뭍어나지요. 하지만 향이 참 좋습니다. 어떤 차맛일지 기대가 됐었죠.



그냥 찻주전자에 넣고 우려내기로 했습니다. 



찻잎이 부풀고 있습니다. 보글보글..



약 2분을 기다리니 붉은 다즐링이 우러났네요. 여전히 향은 좋습니다. 사실 향기지우개(아시죠?) 향 같기도 했습니다.


기대하며 한 모금 마시고... 다 버렸습니다.

아... 이건 너무 하네요. ㅠㅠ 가향을 너무 한건지 화장품 맛이 납니다.

그리고 너무 떫어서 마실 수가 없더라구요.


며칠 뒤 다시 도전했습니다. 이번에는 시간을 좀 줄여봤어요. 그랬더니 향만 있고 맹탕인 홍차가 되었습니다. 

이 정도면 그냥 시중의 저렴한 티백을 마시는 게 낫지 않을까요. 굳이 비싼 돈 주고 블랜딩 잎차를 마실 이유가 없죠.


결론은, 보통 한 병을 개봉하면 한 달 이내에 다 소비합니다. 워낙에 차를 좋아해서. 하지만 더 차는 아직 그대로 있습니다.

향이 좋아서 면주머니 만들어서 그냥 방향제로 쓸까봐요. (아깝잖아요...)

진한 향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있으시더라구요), 추천합니다. 


티젠의 차를 가성비로 만족하며 마시고 있었는데, 이 차는 재구입하지는 않을 듯 합니다. 지난 번 '베리나이스 블루베리 차'는 나쁘지 않았습니다. 달콤해서 블랜딩 차의 정석을 보여줬거든요. 차라는 것이 그 때 그 때 입고되는 찻잎의 품질에 따라서도 차이가 나는지라 지금은 어떨 지 모르겠습니다만...


'차茶TEA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편한 1회용 더치커피, 커피아르케 에티오피아  (5) 2015.10.31
카카오향만 느껴지는 로스팅하우스 카카오차 솔직 시음기.  (2) 2015.10.07
부담스러운 인공향, 티젠 다즐링샴페인티  (2) 2015.03.20
티젠 마음티 시리즈 <happy company 행복주식회사> 허브커피  (0) 2014.10.03
우울하고 혈압오를 때 라벤더(Lavender)차로 기분 전환하는 방법  (3) 2014.07.25
블루베리차로 탄산수 맛있게 먹기  (4) 2014.07.24

WRITTEN BY
금빛귤
디지털마케터, 커뮤니케이터, 평생교육사, 낙서쟁이, 콘텐츠제작자, 소셜강사, 워킹맘, 치와와집사 gyulcomm@gmail.com

트랙백  0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요즘 티에 관심이 많이 생겨서 검색하다가 들어왔습니다~ 티에대해서 리뷰해 주신것들 재미있게 봤어요~^^
secret

COEX 전시관에서 개최되었던 『2014 서울 커피엑스포』에 다녀왔다.

마지막날(퍼블릭데이)이라 사람들이 많을 것이라 생각하고 일찌감치 서둘러서 출발!

2014 coffee expo seoul


각양각색의 로스팅 기계속에서 이런 전통방식의 로스팅은 너무 좋아.

저렇게 볶은 커피를 절구에 찧어 항아리에서 우려내어 먹는다. 한 번 맛보고 싶었지만, 이건 커피로드 홍보라 커피를 주진 않는 듯.


커피 투어


1킬로 커피에서도 참가. 100G을 1000원에 판매하는 이벤트와 함께 카카오스토리 소식받기를 하면 샘플커피와 부채를 주는 부대 행사를 진행하고 있었다. 처음엔 커피 추출하는 도구도 줬었던 것 같은데, 퍼블릭데이니까요... 남은게 없겠죠. ㅠㅠ


1킬로 커피 종류들


커피엑스포에서 너무 좋았던 던, 커피말고도 다양한 간식들이 참가했다. 떡도 꼭 녹차와 먹으란 법이 없지. 다양한 커피와 차. 모두에게 어울린다!

우리 떡이 좋은 것이여


이 그래놀라 너무 맛있어서 사오고 싶었지만... 초반이라 나중에 고민하려다가 잊고 그냥 돌아왔음.. 음.


맛있는 jordans 그래놀라


지나다 나의 발길을 확 사로잡은 '강남 사우나(Gangnam sauna) 마음티'

티젠의 노하우로 적절하게 블렌딩된 차(tea, 茶) 를 귀여운 캐릭터와 함께 디자인하여 재미와 향과 맛. 세 마리 토끼를 잡았다!

정가는 15,000원이지만, 10,000원에 이벤트 중!

마음티 gangnam sauna


커피푸대자루를 인테리어용으로 재디자인한...

갖고 싶었지만, 꾹 눌러 참았다. 집에...이런 주머니가 너무 많다..ㅠㅠ;

하지만 인테리어용으로 짱이던데!!!


미니 커피푸대


길가다가 재생용지로 만든 종이컵을 보았다. 원래 시식용은 아닌데, 한 잔 달라고 요청해서 커피 받아 홀짝.

먹고 남은 컵을 이렇게 명함보관용으로 써도 왠지 빈티지한 것이 멋지다.


재생용 컵, ECO paper cup


쥬서기업체에서도 참가해서 케일과 오렌지를 같이 갈아 주었다. 케일과 오렌지가 이렇게 잘 어울리는 지 몰랐네!

아..갖고 싶다. 쥬서!!!!

갤럭시 GALAXY 원액기를 노려봐야겠다~


오렌지 케일 원액 쥬스


커피에 관한 인포그래픽이 벽면 가득. 완전 반했는데, 커피 카운터의 벽이라 이렇게 옆에서 찍을 수 밖에 없었다.

여기 에스프레소 완전 진하고 맛있었다! 꼼빠냐 생각이 간절해서 안절부절.

아... 고소하고 진한 에스프레소에 시원하고 달큰한 휘핑크림이 올라간 꼼빠냐.... 스릉흔드~


coffee가 만들어지는 방법 인포그래픽


'오랑우탄 커피 프로젝트' 홍보관.

오로지 이 것만 있었다.

같이 갔던 공정무역커피 종사자인 동생이 설명해주길, 오랑우탄 거주지에서 생산되는 커피를 오랑우탄을 해치지 않고 친환경적으로 채집하는 커피라고 한다.

그렇다면 우리가 마시는 커피는 단순히 인력착취말고도 동물들의 희생도 수없이 따르는가 보구나. 루왁커피 뿐 아니라 오랑우탄도 거주지에서 쫓겨났던건가. 스스로 부끄러워 지는 순간...

오랑우탄 커피 프로젝트


9월에 화천에 커피박물관이 생긴다고 한다.

다양한 커피 관련 용품들을 보는 재미가 솔솔.

후추갈이 같이 생긴것들은 그라인더. 옆에 손미싱같이 생긴건 로스터기.

빈티지 커피 그라인더


1940~50년대 유럽 가정용 커피그라인더라고 하는데 지금의 것과 다르지 않다.

우리나라는 이 때... 음.. 독립운동과 전쟁에 힘들어할 때였는데, 유럽은 평화로웠구나...


40,50년대 유럽 가정용 커피 그라인더


50년대 빈티지 커피봉투.

요즘 맥도날드가 50년대를 외치며 복고풍이라고 하는데, 우린 이 때 전쟁통...ㅠㅠ 어쩔 수 없다. 역사를 배운 한국인이라면 자연히 떠올라야하는 것 아닐까....쩝.

커피봉투가 꼭 팝콘봉투같다. 이쁘긴 이쁘네...


50년대 미국 빈티지 커피봉투


투포환처럼 생긴 이것도 로스터기. 탐난다!!!


투포환 coffee roaster


또 하나 특징이었던 건, 시럽 업체가 정말 많았다.

각종 시럽들로 에이드도 만들고, 차에 향을 더하고, 칵테일을 만들고, 음료를 만들고.

CJ에서 시럽 사업에도 진출했구나...

CJ METIER 메티에르


천연 타피오카. 이걸 이대로 한참 끓였다가 식히면 천연 타피오카 펄이 된다.

단맛은 거의 없이 쫄깃하고 부드러웠다. 신기하더라~


천연 카피오타 펄


커피... 하면 역시 MUSIC!!! 음악은 빠질 수 없지. 음반 판매도 두 곳.

LP판이 있었다면 충동구매 했을지도??


COFFEE MUSIC


버려지는 아이스커피컵을 재활용한 화분. 물이 빠질 수 있도록 아이디어 낸 것과 이렇게 걸어둘 수 있는 발명품.

나도 여름에 아이스컵이 생기면 만들어봐야지.


커피컵 재활용 화분


이 꽃차엔 할 말이 많다.

시종일관 틱틱거리고 띠꺼운 표정이던 아주머니. 이렇게 병이 두 군데 모여있었는데, 모두 15,000원짜리가 붙어있었다.

내 동생이 매화꽃차를 달라고 했을 때 얼마라는 말을 하지도 않았고, 당연히 15,000원인줄 알고 계산하고 갔다가 나중에 보니 20,000원이 찍혀있어서 돌아갔다.

이것만 20,000원이라길래 왜 가격표를 이것만 안붙여놨냐고. 다른건 붙어 있으니 당연히 15,000원이라고 생각할 수 밖에 없지 않냐고 했더니 오히려 짜증을 내면서 그럼 안팔겠다고 다시 환불받아 가란다.

시끄럽게 하지 말고 가란다.

뭐 이런 데가 다 있어!!!! 내 동생은 억울하지만 여기서밖에 이 차를 안파는 것 같으니 그냥 가자고 나왔는데, 이렇게 양심없는 업체의 제품은 절대 사면 안된다고 생각한다. "한산모시식품사업단" 여기 절대절대절대 사지마세요.

이런 비양심이라니. 자기들이 잘못해놓고 절대 사과도 안하고... 내 동생이 착하니까 그냥 산거지. 나라면 환불했을게다.

나를 개인적으로 아는 분들이라면 나 귀찮아서라도 안따지는 성격인거 아실 듯. 그런데 화났다면 얼마나 황당했었는지도 이해하실 듯...

한산모시 꽃차 사지마세요


그리고 내가 완전히 반한!!! SOWDEN

세라믹포트안에 스텐으로 된 필터망.

근데 얼마나 필터가 촘촘한지 그라인딩한 원두도 빠지지 않는다. 만지면 홈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매끈한데.

가격은 8만원 정도. 아 탐난다. 판매하지 않는다고 해서 나의 충동구매는 막았지만, 결국은 사게 될 듯...

SOWDEN softbrew


이 미세망은 직접 보지 않으면 모른다... 

SOWDEN filter


4시간여를 커피 마시고, 차 향을 느끼며 돌고 나온 나의 양 손엔 한 가득.

좌측은 샘플 받은 것. 오른쪽은 구매한 것.

필터는 100매 2,500원. 2통 구입. 5,000원.

2014 서울 커피엑스포 구매목록


티젠에서 구입한 다즐링 샴페인.

사장님이 직접 일일이 설명해주셔서 큰 도움을 받았었다. 티젠에 대한 인상이 좋아졌어요^^

제일 위에 난 어린잎만 골라 만든 고급다즐링에 샴페인 향을 가미했다고 한다. 인공착향은 싫어하지만 너무 적극 추천하셔서 믿고 구입.


darjeeling champagne


베리 나이스 블루베리.

말린과일이 가득 들어간 과일차. 하얀건 설탕덩어리인데 달큰할 듯. :) 피곤한 오후에 마시면 좋겠다.


berry nice bluberry


사장님께 강남사우나 샘플을 달라고 했더니 박스 북 뜯어 주신 2개. 

나한테 추천한다고. ㅋㅋ 

마음이 답답하고 울적할 때, 피곤한 업무에 지친 회사원을 위해.

내가 많이 피곤해보였나 보다. ㅎㅎㅎㅎ


마음티


잼이 한 병에 1,000원!

토요일에는 미니잼 4병에 천원에 팔았다는데, 아주 줄이 어마무시하게 길었단다. 미니잼이 더 탐났지만 아쉬운대로.

오렌지잼과 살구잼.

osterberg jam


허브티 티백. 투썸에서 홍차를 시키면 요즘 이렇게 스틱형 티백에 나오는데 가격이 후덜덜.

한 통에 16개가 들었는데, 동생이랑 반띵했다. 마음씨 좋아보이는 직원이 샘플 4개를 끼워줘서 각 2개씩 나눠가졌다 :)


스틱형 허브티


4시간이 한 시간 같았던 기분 좋은 경험

2014 서울 커피 엑스포.


올 해 9,10월에는 까페쇼를 한다고 한다. 그라인더도 할인을 많이 하고, 각종 차망, 핸드드립 용품들도 저렴하게 팔았는데 오늘은 여기까지만. 가을에는 미리 총알을 장전해서 용품들을 위주로 좀 사야겠다.


가서 보니, 꽤 고가의 장비인데도 개인이 집에서 쓰기 위해 구입 상담받는 분들이 많았다. 이제 coffee와 tea는 우리의 일상이다. 다양한 커피 원두를 접할 수 있는 것도 좋고, 다양한 tea가 들어오는 것도 만족한다. 2013년 유럽 여행중에 각종 tea들을 보면서 부러워했던게 엊그제 같은데 이제 부러워할 일은 없을 듯 하다. 


나의 취미생할은 밥값보다도 많이 들지만 차 한 잔과 함께하는 시간은 내게 진정한 휴식의 시간이라 아깝지가 않다. 대부분이 나와 같은 생각이겠지. 나도 언젠가는...


다양한 茶를 취급하는 茶放의 낙서하는 백발의 여사님이 되고 싶은 꿈에 한 발 더 다가서는 오늘.. :)

'일상속 이야기들 > 사진그림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SSG 대란 속에서 건진 CANNON EOS M 더블킷  (0) 2014.06.30
[달팽이 키우기] 텃밭에서 온 그대  (0) 2014.05.29
홈까페를 꿈꾸는 사람을 위한 2014 서울 커피엑스포  (0) 2014.04.14
아주 튼튼한 책갈피를 찾으시다면? GOM카드  (0) 2014.03.18
곰 EXP 위메프 Classic starcraft1 결승전  (0) 2014.03.17
[노들텃밭] 삽질은 내 운명  (0) 2014.03.16

WRITTEN BY
금빛귤
디지털마케터, 커뮤니케이터, 평생교육사, 낙서쟁이, 콘텐츠제작자, 소셜강사, 워킹맘, 치와와집사 gyulcomm@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