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싱크대 정리를 하다보니 유통기한이 한 달 정도 지난 멀쩡한 마요네즈가 나왔다.

사실 난 마요네즈니 케챱이니 하는 인공 드레싱 좋아하지 않아서, 가끔 필요할 때 사먹고 멀쩡한 채로 버리는 일이 많다. 한 번 먹기 위해 몇 천원씩 버려야하는게 아깝긴 해도, 먹기 싫은 걸 억지로 먹을 순 없잖아.


근데 어제는 이 걸 버리기가 너무 아까운 거다. 뭐 다른 용도가 없을까? 고민하다가 영화 '마요네즈'가 생각이 났다. 극 중에서 싱글맘인 최진실과 그 엄마인 김혜자의 아슬아슬한 갈등이 '마요네즈'로 인해 폭발하게 된다.


머리카락을 부드럽고 윤기나게 한다고 마요네즈로 헤어팩을 하는 철없는(?) 엄마. 그리고 사회 생활과 육아의 고됨 속에 지쳐서 날이 바짝 선 딸.


정말 마요네즈로 헤어팩을 하면 머리에 윤기가 날까? 라는 호기심에 자기 전 마요네즈로 린스를 하고 뽀독뽀독 헹구고 잤다. 그리고 두둥~


아침에 비명을 지를 수 밖에 없었는데, 아.. 내 머리 어떡해. 떡진 머리.

물론 실제로 만지면 손에 기름기는 하나도 뭍어나지 않지만, 머리는 떡이 져있다. 좋게 생각하면 머리카락이 힘있어 졌다고나 할까.  하지만 하나도 좋지 않아.


회사에 가서 머리카락에 물을 좀 뭍혀봤다. 점점 상태가 심각해지네. 

결국 종일 고개를 푹 숙이고 조용히 일할 수 밖에. 누가 나 머리도 3~4일 안감고 나왔다고 손가락질 할까봐 신경써가며.


결론 : 먹는 걸로 장난(?)치지 맙시다. 먹지마세요, 피부에 양보하세요 라고? 먹는 건 먹어서 피부를 윤기나게 합시다. 괜히 전용 제품이 따로 있는게 아니랍니다.


남은 마요네즈는 아무데도 쓰일 곳이 없는 걸까? 아직 능력(?)을 다 발휘하지도 못하고 통에 꽉 차 있는데!!! 


(덧붙임 : 참고로 윤기는 정말 좔좔 흐름. 오늘 만난 여성분이 나를 보더니 운동하고 왔냐고 묻는다. 머리가 막 감고 나온 사람처럼 윤기가 난다네. 하지만 실상은 떡진머리. 털썩. OTL)


'일상속 이야기들 > 손그림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천마을 스케치] 첫 서울살이의 기억  (2) 2016.07.28
지란지교를 꿈꾸며  (0) 2015.03.05
마요네즈를 머리카락에 바르면?  (0) 2014.06.16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0416  (0) 2014.05.09
정말 부끄럽고 미안하다  (0) 2014.04.23
멘토를 바라보는 사람들  (0) 2014.04.05

WRITTEN BY
금빛귤
디지털마케터, 커뮤니케이터, 평생교육사, 낙서쟁이, 콘텐츠제작자, 소셜강사, 워킹맘, 치와와집사 gyulcomm@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