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인도네시아 발리에 거주하고 있는 선배님을 만났습니다.

오랜만에 고국을 방문하신 선배님은 제가 차를 좋아하는 걸 어찌 아시고, 당신의 마을에서 수확한 재료로 만든 차라며 선물로 주시더라구요.


Mahea 미처 무슨 뜻인 지를 못물어 보았어요.

그래서 구글신에서 물어 보았더니... 어디서?

구글. 어디서 반말이냐...


어쨌든 감기 걸렸을 때 끓여 마시라며 받은 차를 오늘 꺼내어 보았습니다.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어깨가 으슬으슬~



포장은 소박하지만, 커다란 생강 사진이 인상 깊네요.



레몬그라스, 생강 그리고 녹차가 들어간 차라고 합니다. 

teapot 기준 12번 마실 수 있는 양이라고 하구요. 

처음엔 티백이 들어 있는 줄 알았어요^^;



상자 뒷 면에는 원산지에 대한 소개가 나와 있습니다. 

발리의 한 작은 마을에서 직접 생산한 작물로 만든 차라고 되어 있어요. 

선배가 계신 곳은 발리 우붓이라고 하는 작은 마을 입니다. 



마시는 방법은

200미리 정도의 뜨거운 물에 티스푼 2개 분량을 넣고 약 3-5분간 우려내서 마시라고 랍니다. 

그리고 마신 후 안정을 취하라네요.

영화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Eat Pray Love)>도 발리가 배경입니다. 그래서일까 저 relax가 예사롭지 않아요.


저 마을은 요가를 많이 하며, 마음의 안식을 찾을 수 있는 곳이라고 해요.  

선배와 이야기를 하며 인상적인건 그 곳은 중 2병이란 게 없다고 해요. 아이들도 자연 속에서 마음의 여유를 가지고 살아가니 사춘기라고 특별히 돌출 행동할 일이 없는 거죠. 그 말에 우리나라 청소년들이 불쌍해 졌습니다. 



상자를 개봉하자 소박한 차봉지가 나왔어요.



내용물들은 입자가 상당히 커요! 보통 제가 마시던 차들은 모두 잘 우러나도록 작은 조각들로 만들어 지는데,

Mahea tea는 너무 커서 제대로 우러날까 걱정이 될 정도였습니다.

하지만 시골에서 직접 말려 주신 듯 소박함이 느껴지네요.



자세히 보면 레몬그라스와 통째로 말려진 녹찻잎. 그리고 생강편으로 구성되어 있군요. 



티팟에 한 스푼. 두 스푼. 



티폿이 커서 좀 모자라 보이는 군요. 

사진 속 티팟은 제가 아끼는 sowden 거에요. 약 4잔 분량의 사이즈 입니다. 



약 80도 정도의 뜨거운 물을 붓고 300미리 정도 붓고 5분을 기다려요. 



제가 좋아하는 레몬그라스. 

아로마 램프에 레몬그라스 오일을 한 두 방울 떨어뜨리고 릴렉스 하며 기다려 봅니다^^



5분 후 찻 잔에 한 잔 따릅니다.



향은 전체적으로 연해요. 제가 물을 100미쯤 더 부은 것도 있겠지만 원래도 향이 진한 편은 아닙니다. 

뭐 레몬그라스의 경우 향이 진하면 역할 수 있으므로 이 정도 은은한 건 괜찮다 싶어요. 



생강맛을 좋아해서 어떨까 기대했는데, 목넘길 때만 아주 미세하게 매운 맛이 느껴집니다. 

그렇다고 맹탕맛은 아니고 요가나 기도 후 기분 전환 할 때 마시면 좋겠어요.



설명서에 설탕을 조금 넣어 먹으란 것을 뒤늦게 발견했습니다. 

단맛을 안좋아하지만 시키는대로 2스푼을 넣으니!!!

생강차 맛이 나요. 그래요 제가 원하던 맛이었어요. 

연한 생강차에 은은한 레몬향. 레몬그라스와 생강이 이리도 잘 어울리는 사이였던가요?^^



요즘 역류성식도염으로 카페인이 들어간 커피, 차를 마시지 말라는 처방을 받아서 국화차만 열심히 마셨는데, mahea tea는 저카페인이라 괜찮을 거 같습니다. 


12번 밖에 못마신다니 섭섭하지만, 매일 저녁 잠들기 전 간단하게 명상하고 마셔야 겠어요. 

요즘처럼 일교차 심해 몸이 힘들 땐 그저 따뜻한 차 한 잔 하며 쉬는 게 제일이죠.


아쉽게도 국내에선 구하기 힘든 것 같고, 발리로 여행 가시는 분들은 사와도 후회하지 않을 차라고 감히 추천 드립니다. 줄리아 로버츠가 된 기분 느껴보세요^^ (feat.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


찾아보니 페이스북 페이지가 있어 공유합니다. 

 Mahea tea : https://www.facebook.com/Maheateas/


'차茶TEA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hea Tea] 인도네시아 발리(Bali)에서 온 tea 레몬그라스 생강차 마헤아  (0) 2018.10.17
[부엉이커피] 싱가폴 여행 기념품으로 유명한 그 커피  (0) 2017.09.26
[페루 코코아] 내 아이를 위한 건강한 맛과 스토리를 가진 공정무역 코코아  (0) 2015.11.12
간편한 1회용 더치커피, 커피아르케 에티오피아  (5) 2015.10.31
카카오향만 느껴지는 로스팅하우스 카카오차 솔직 시음기.  (2) 2015.10.07
부담스러운 인공향, 티젠 다즐링샴페인티  (2) 2015.03.20

WRITTEN BY
금빛귤
디지털마케터, 커뮤니케이터, 평생교육사, 낙서쟁이, 콘텐츠제작자, 소셜강사, 워킹맘, 치와와집사 gyulcomm@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