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기념품'에 해당하는 글 1건


불과 15~20여년 전에는 해외 여행을 다녀오면 기껏 기념품이 열쇠고리 였던 시절이 있었죠.

10여년 전까지도 조금은 그랬던 기억이 납니다. 

하지만 해외 여행이 일상화 되고, 인터넷과 블로그를 통해 각종 정보가 넘쳐나다보니 이젠 기념품의 범위가 확장되었어요.

공산품이야 어지건하면 수입되니, 가격 저렴하면서 현지의 맛을 느껴볼 수 있는 간식류가 기념품으로 인기입니다. 


제가 13년 전 싱가폴에 갔을 때는 기념품으로 시계와 패브릭을 사 온 기억이 있는데, 요즘은 부엉이 커피가 인기랍니다. 

OWL이면 올빼미도 부엉이도 되는데, 로고에 뿔이 있는 것을 보니 부엉이가 맞나봅니다. 



부엉이커피 종류는 헤이즐넛, 코코넛슈가, 크리미가 있는데 전 크리미는입맛에 맞지 않아 헤이즐넛과 코코넛슈가로 받았습니다. 


3 in 1 믹스커피는 우리나라 것이 가장 맛있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맥심 노랑이.

하지만 동남아의 커피믹스로 점점 맛있어지는 것 같아요.

매니아층을 가지고 있는 G7은 아이스커피가 아니고선 도저히 못먹을 맛이라고 생각하지만 ^^;;;

부엉이 커피는 따뜻해야 더 맛있습니다. 



입자는 매우 고운 편이에요. G7 믹스와 비슷한 느낌입니다. 


하지만 따뜻한 물에 생각보다 잘 풀리지 않습니다. 

후면에 80도 온도에서 저어 마시라고 되어 있지만, 80도로는 빠른 시간안에 녹을 거 같진 않네요.



살짝 덜 풀어진 가루가 있는 게 동남아 커피의 포인트라고 생각합니다만 ㅎㅎ


개인적으로 헤이즐넛향을 썩 좋아하진 않지만, 부엉이커피에서 헤이즐넛 향은 강한 편이 아니라 괜찮았습니다. 굉장히 달지만 아침저녁 쌀쌀하고 낮엔 더운 요즘같은 환절기에 이상하게 땡기는 단맛입니다. 

몸이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 단 게 땡기나봐요.


맛있기는 맥심골드가 맛있지만, 맥심 믹스커피를 마시고나면 고질적인 입냄새가 있죠.

부엉이커피는 신기하게 입냄새가 많이 나진 않습니다. G7도 입냄새가 상당해서 바로 양치를 해야 합니다. 



코코넛슈가도 비주얼은 다를 게 없어서 따로 올리진 않습니다만,

전 코코넛슈가가 더 입맛에 맞았습니다. 


헤이즐넛보다 미묘하게 덜 달아요. 그리고 입안이 의외로 깔끔합니다. 

커피가 달기 때문에 거친 식감의 빵이랑 먹으면 별미입니다. 크래커랑도 먹어봤는데, 크래커는 별루였어요.



사람과의 스트레스로 지치고 힘들 때 달콤한 부엉이 커피로 기분전환 해 보세요~

부엉이와 올빼미가 원래 현명함의 상징이잖아요. 스트레스를 풀 수 있는 지혜가 떠오를 지도 모르지요. ㅎㅎ

'차茶TEA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hea Tea] 인도네시아 발리(Bali)에서 온 tea 레몬그라스 생강차 마헤아  (0) 2018.10.17
[부엉이커피] 싱가폴 여행 기념품으로 유명한 그 커피  (0) 2017.09.26
[페루 코코아] 내 아이를 위한 건강한 맛과 스토리를 가진 공정무역 코코아  (0) 2015.11.12
간편한 1회용 더치커피, 커피아르케 에티오피아  (5) 2015.10.31
카카오향만 느껴지는 로스팅하우스 카카오차 솔직 시음기.  (2) 2015.10.07
부담스러운 인공향, 티젠 다즐링샴페인티  (2) 2015.03.20

WRITTEN BY
금빛귤
디지털마케터, 커뮤니케이터, 평생교육사, 낙서쟁이, 콘텐츠제작자, 소셜강사, 워킹맘, 치와와집사 gyulcomm@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