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에 해당하는 글 1건

저는 자타공인 커피와 초콜릿 중독자입니다. 

그래서 로스팅하우스의 '카카오차'를 보자마자 앞뒤 가리지 않고 몇 개 구매했어요. 그리고 주변에도 맛을 보라고 나눠줬죠. 하지만 곧 후회하고 맙니다. 티백차의 한계일까요...?

한 통을 다 마신 후 재구매하지 않고 있는 '로스팅하우스 카카오차' 후기 시작합니다. 


케이스입니다. CACAO 100%가 눈에 확 들어오네요.

5g짜리 티백에 10팩 들어있습니다. 현재 로스팅하우스 홈페이지에서 8000원에 팔리고 있습니다. 

커피, 초콜릿, 음식 박람회에 가면 왠만하면 로스팅하우스를 만날 수 있습니다. 온라인몰보다 싸게 살 수 있으니 참고. 저도 행사장에서 정가보다 저렴하게 구입했습니다. 



1회 제공량당 열량은 0.165Kcal이라고 합니다. 녹차 한 잔의 열량이 1Kcal가 약간 안되는 수준이니 녹차보다 더 낮은 열량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90도의 뜨거운 물에서 3분을 우려서 마시라고 하네요. 일단 첫 잔은 무조건 가이드에 따라봅니다. 

일반 차는 80~85도씨에서 우리라고 하는데, 90도씨면 상당히 뜨거운 온도에서 티백을 우려야하는 겁니다.

너무 뜨거운 물에 차를 우릴 경우 쓴맛이 날 수 있는데, 카카오차는 맛이 잘 우러나지 않아서 뜨거운 찻물에 우리라고 하는 것 같네요.



침출차입니다. 별다른 특이사항은 없습니다.



포장디자인은 마음에 듭니다. 초콜렛같은 느낌도 나구요. 바삭바삭한 소리도 납니다. 

침출법을 한 눈에 보기 좋게 기호로 표시해놓아서 UX는 마음에 듭니다. 



근데 티백망이 좀 두껍다는 느낌이네요.요즘은 실크망을 많이 씁니다. 근데 부직포 재질이에요. 저가의 티백이나 내용물이 가루에 가까울 때 많이 쓰는 재질입니다. 만져보니 알맹이가 제법 거칠고 굵은데 이 망을 썼네요...



물을 팔팔 끓여 한 김 빼고 90도 전후가 되었을 때 부었습니다. 

뜨거운 물을 붓자마자 달큰한 카카오향이 확 올라옵니다. 사실 이 부분은 너무 기분이 좋아요. 향이 너무 달콤해서 초콜릿을 녹여먹는 기분까지 들거든요.



차가 우러나는 속도가 상당히 더딥니다. 하긴 3분이면... 짧은 편은 아니죠. 달큰한 냄새에 기대감이 증폭하는 가운데 3분이 지나고...맛을 봅니다. 

"어...?" 밍밍합니다.200~250ml의 물을 부으라고 되어있습니다. 그러니 물을 많이 부은 것도 아닌데...일반 머그잔(큰 거 아닙니다)의 반이 살짝 넘는 정도의 찻물량입니다. 



조금 더 기다려서 마셨는데도 밍밍..

다음 번 차는 아예 스픈으로 꾹꾹 눌러 쥐어짜봤습니다. 역시나 밍밍...

카카오향 때문에 기대감이 증폭되었다가 오히려 기대감만큼 실망을 하게 되네요.


손님 접대용으로 내놨다가 욕먹었습니다. -_-;

물론 건강해지는 맛이긴 한데, 그냥 카카오가 들어가서 목욕한 맛. 아마도 그냥 방향제처럼 써야할 까봐요. 물론 뜨거운 물에 우려야 향이 퍼집니다. 



기호에 따라 차라리 시럽을 좀 넣어드시는 게 어떨까 합니다. 단 걸 싫어하는 저도 이건 아니다 싶었거든요.

물론 끝에 밍밍한 단맛이 살짝 나긴합니다. 저같이 단 맛에 예민한 사람은 느끼지만 일반인들은 그냥 밍밍하다고만 느낄거에요..



티백을 뜯어봤습니다. 마치 계피조각같은 느낌이네요. 역시나 망 재질을 바꿨으면 더 좋았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일반 차는 한 번은 진하게 우려 마시고, 두 번 째는 잔향을 마신다는 기분으로 찻물량을 1/2로 줄여서 입가심하고 치우는 게 제 습관인데 이 건 두 번은 불가능해요. 거의 아무맛이 안나고 물이 살짝 떫어져요...


물론 카카오100%에 건강한 맛입니다만, 저는 두 번 구입하게는 안되더라구요....

사실 이 차를 사서 마신 후 거의 1년이 지났는데, 지금은 좀 달라졌을까 싶은데 홈페이지 들어가서 내용물을 봐도 달라지진 않았네요. 

시중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차이기에 선물용과 호기심용으로는 괜찮습니다만... 진한 카카오향이 느껴지는 차를 원하신다면 이건 아니에요. 무가당 코코아가루(카카오가루)를 스팀밀크에 타서 드시는 게 더 좋을 것 같습니다. 

시럽은 as your mind. 

단 맛보다 쓴 맛을 더 선호하는 저는 시럽은 넣지 않습니다. 


'차茶TEA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페루 코코아] 내 아이를 위한 건강한 맛과 스토리를 가진 공정무역 코코아  (0) 2015.11.12
간편한 1회용 더치커피, 커피아르케 에티오피아  (5) 2015.10.31
카카오향만 느껴지는 로스팅하우스 카카오차 솔직 시음기.  (2) 2015.10.07
부담스러운 인공향, 티젠 다즐링샴페인티  (2) 2015.03.20
티젠 마음티 시리즈 <happy company 행복주식회사> 허브커피  (0) 2014.10.03
우울하고 혈압오를 때 라벤더(Lavender)차로 기분 전환하는 방법  (3) 2014.07.25

WRITTEN BY
금빛귤
디지털마케터, 커뮤니케이터, 평생교육사, 낙서쟁이, 콘텐츠제작자, 소셜강사, 워킹맘, 치와와집사 gyulcomm@gmail.com

트랙백  0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저도 박람회에 다녀온분이 사다주셔서 먹어봤는데 향은 정말 좋더라구요~ 향으로 마시는 차.. ㅎㅎ
secret